상추키우기--웃자란 상추 옮겨심기& 울타리 지어주기 ::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
반응형

오늘은 아침부터 비가 보슬보슬오더니 낮시간대에는...햇빛만 쨍쨍하네요~ㅎㅎ

이제 앞마당 밑바닥도 거의 말랐으니..비가 와도 괜찮은듯..합니다^^ 비가 오려고 어제 그렇게 더웠나봅니다^-^

오늘 아침엔 매우 분주했었는데요..~ 다음주 월요일이 부처님 오신날이어서~ 택배회사가 쉰다고 하네요~ 그래서 쿠키주문

주신분들 오늘 일괄 배송한다고...새벽 6시부터 일어나..혼자 이리왔다 저리갔다..분주하게 뛰어댕겼네요~^^ 그래도 전~

쿠키구울때 풍기는 냄새가..느므 좋습니다~ㅎㅎㅎ 아...본론을 빼먹고 제 신변잡담으로..변질을 ㅋㅋ

오늘아침 반죽이 숙성되는 동안.. 밤새 마당텃밭아이들이 안녕했는지!! 보러 나갔습니다~

그런데..........기특하게도 새로 씨앗을 뿌린 상추, 쑥갓, 치커리가 얼굴을 내밀지 뭐에요..^^ 치커리는..조금 늦나 봅니다~

상추와 쑥갓에 비해 조금 지각을 하네요~ 그래도 저는 기다립니다...

먼저 오늘 아침에 얼굴을 보여준...새싹들을 보실까요?^^

 

 

 

 

얼굴을 내밀고 있는 모습이..나 여기있어요! 하는 것 같지 않나요?ㅎㅎㅎ 아래 사진은 치커리 새싹이랍니다~ 머리에 씨앗을

쓰고 있는 모습이 너무 귀여버...^^; 사실 상추랑..쑥갓은 아직까진 잘 구분이 안가요~ㅎㅎㅎ 같은 포트안에 뿌려서 조금 더

지나면 알 수 있을 꺼에요~

 

 

 

 

 

 

아래 사진이 쑥갓 새싹인것 같긴 한데..구분가시는 분 계시나용???   ^-^;

 

 

 

아래의 포트중 왼쪽 쪼개어져 있는 3줄은 치커리이고, 옆에 35개의 포트는 상추와 쑥갓을 뿌렸는데...어느줄에 상추와

쑥갓을 뿌렸는지...기억이 ^^;  무튼!! 오늘 아침부터 신나게 새싹들얼굴 보고 힘이 불끈 나서리..맛있는 쿠키를 구웠네요~^^

 

 

 

 

보시는 여러분...배고프신분들은...지송합니다...^^; 저도 이거 굽고 나서 옆에 떨어진것 밖에 못먹었어요~ㅎㅎㅎ

다 보내드린다구...^^부처님 오신날을 위해 사신다는 분은... 부처님께 수제쿠키를 바치시는..걸까요? 궁금했지만..

참았습니다^^ 우찌됐든 간에 ~ 어떤 용도로 쓰이건 간에~ 저는 맛있는 쿠키만 ...몸에 좋은 유기농재료로만 굽고

행복을 실어 보내드리면 되니까요~^-^ 맛있게 드십시요...부처님^^아미타불 관세음보살.....!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여튼...!!!!!!또 삼천포로 빠져버렸네요~^^; 새싹 구경하다가...오늘도 맥을 못추리는 스티로폼의 상추 1동을 보고 결심을

했습니다~~!! 저아이를..다시 일으켜 세워서! 상추구실을 하게 만들어야 겠다는...의지를요!!

그래서 저번부터 구상했던 구도가 하나 있었는데요~ 작년에 수경재배에 필이 꽂혀서 테이크 아웃컵이랑 채반이랑 사놨던

것이 생각이 났습니다.. 테이크 아웃컵으로 울타리처럼 둘러주면 튼튼하게 자랄때까지 ..버팀목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

이요....!

그래서 바로 실행에 옮겼습니다~ 어머니가 오늘은 없으셔서 저 혼자 일사천리로..정말...오늘 오전에만 한 일이 몇가지나..

되는지..슈퍼우먼...아닐까요?ㅎㅎㅎ

 

 

 

지금부터 웃자란 상추 옮겨 심기와 울타리 지어주기를 시작할텐데요~ 사진이 엄청 많으니..화내지 마시고 ^^; 천천히 읽으

시길 바랍니다~

먼저 양쪽에 정상적인 아이들을 컵울타리를 세워서 지어준 모습입니다.

 

 

 

컵의 밑부분을 공개해 드릴께요~ 원래는 수경재배하던 컵이라서.. 밑부분이 스펀지 모양으로 (가로 × 세로)가 대략

( 3cm×3cm )정도 구멍이 나있던 일회용 컵이었습니다~ 아까워서 버리지 않고 놔두길 잘했다고 나혼자서 토닥토닥 ,....^^

그 컵을 잘드는 커터칼로다가 가스불에 달궈가면서 (잘 잘라지라고 하는건데, 불조심...또조심하시길..바랍니다^^) 동그랗

게 도려 내주었습니다~ 아래 사진에 잘 보이시나요?

 

 

 

앗!! 옆에서 보니 울퉁불퉁하네요...ㅎㅎ 그래도 흙위에 살짝 얹어 줄꺼니까 괜찮다고 또 혼자서..토닥토닥..했네요~^^

 

 

 

 

저렇게 이쁘게 상추잎을 모아모아서~ 울타리를 든든하게 쳐주었습니다~^^

 

 

 

 

 

자세히 상추울타리 지어주는 모습 보여드릴께요~ 우선은 테이크 아웃컵의 밑부분을 통과하기 위해 상추 윗잎을 살짝 오므

린 상태에서 ..

 

 

 

컵의 구멍이 난 아랫부분을 통과하여 뿌리가 안나오게 살살 잡고서 구멍으로 통과 시켜주시면 됩니다~그리고 나서 조심하셔

야 할 부분은 상추 뿌리가 다치면 안되니 컵을 움직이지 않을 정도로만 살~짝!! 눌러주세요~^-^

 

 

그럼 이렇게 끝이 납니다~^^ 보이시나요? 맨땅에 헤딩하던 상추들이 이제는 바로 서서 세상을 바로 볼 수 있는 위치에

있다는 것을..정말 씨앗만 뿌리면 다 되는게 아닌가봐요..ㅠ 이렇게 연약한 아이들은 인큐베이터를 만들어서 잘 자랄때까지

보살펴 줘야 하니 말이죠~^^ 상추키우기의 또 다른...방법~ 웃자란 상추 일으켜 세우는 방법입니다~!! 

 

 

 

 

 

어찌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한 찰나...역시..쉬운일은 아니었습니다~ 중간에 솎아내지 않은 저 많은 상추들이 잘 달리고 있는

저의 질주를 막아버렸네요...^^; 컵은 씌울 수는 있으나..컵의 윗부분이 차지하는 면적때문에 컵을 촘촘히 못세운다는...

장벽에 부딪혀버리고 말았네요...이걸...우째...생각못했나...그래서..또 과감히!!! 결정했습니다~!!

 

 

 

 

그냥 파버리는 거죠... ^^; 다시 파서 생생한 놈으로다가 다시 간격 맞춰서 심고, 좀 미안하지만..부실한 상추들은 ..아깝지만

이 역시 대를 위해 소를 희생하는 마음으로다가~ 버리기로 결정했습니다...^^ 오늘도 맹활약중인 저 노란스푼...작년

손잡이*컴에서 김장용 씨앗을 사면서 스푼이랑 포크 한세트를 사은품으로 받았는데요~ 포크는 저의 힘으로 부러뜨리고 저

노란 스푼만이 살아남아서 저렇게 유용하게 쓰이고 있습니다..~ 다시..본론으로 돌아와서... 웃자란 상추를 옮겨심고 있는 중

인데요~ 뿌리가 어느 정도 깊게 들어갔을테니 숟가락을 푸~~욱 찔러서 깊숙히 심겨 있던 상추를 빼냅니다.~

 

 

 

 

우선 중간부분을 다 파내어 웃자란 상추들을 총집합하여 꺼내어 보니...전부..싱싱해 보여서...잠시 갈등을 때리다가...

뿌리로서...감별작업을 다시 들어갔네요~^^ 그나마 상추잎을 많이 보유할꺼 같은 상추들을 제 나름대로 검열해 보았습니다!

이 역시 어머니가 아시면...노발대발하실 수도 있지만..지금은 안계시니..제가 알아서~ㅎㅎㅎ

 

 

 

 

혼자 심으면서 사진까지 찍느냐고 손이 후덜덜 떨리는데...사진도 떨렸네요... 양해부탁드리고 그냥 봐주세용 -_-;

나중에 어머니 오시면 괜히 옮겨 심었다는말 안들으려고 정말 태어나서 세번째로 조심조심..옮겨 심고 컵을 씌어줬네요~

 

 

 

 

 

 

짜잔...~~~~ 다 옮겨 심은 스티로폼 1동(?) 상추입니다~ 새롭게 변신했나요? 정말 든든한 상추의 친구 '컵양' 되겠습니다.

안정적인 구도에...중간 중간 유도리있게(?) 작은컵과 큰컵을 믹스해서 자리 비좁지 않게끔!!! 오만 사투리가 다 나오는

데요~^^

제가 원래는 서울사람인데 이제 부산에서 오래 살았다고 부산아지매 말투가 다 되어 가네요~ㅎㅎㅎ

무튼간에~!! 상추키우기의 또 다른...골칫거리..웃자란 상추 옮겨심기는..15분만에 끝이 났습니다~ 아..그런데.....다 옮겨심고

나니 뒷줄의 청치마상추가 너무 북적거려서~ 하루라도 빨리 솎아서 먹어주지 않음 .. 산발이 될꺼 같네요~^^;

 

 

 

 

옆에서도 보고,

 

 

 

앞에서도 봐도~해주길 잘했다는 생각뿐...ㅎㅎㅎ 그럼 나머지 상추들은 어떻게 크고 있는지 궁금하지 않으세요~?

나머지 상추2동과 상추3동은 이미..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예정에도 없던 아이들을 하나씩 새싹들을 긁어 모아서 심어준건

데요~ 얼마전에 EM원액 희석해서 뿌려주고! 폭풍성장하는 중입니다..^^ 얘네들도 좋은 영양제인줄..아나봅니다..^^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이러다가 상추키우기가 상추나무키우기로 둔갑하는것은...아닌지...모르겠어요~~^^ 저렇게만 잘큰다면 말이죠~ 오늘은

아래 사진처럼 상추를 감싸고 있는 든든한 울타리안속으로 .. 물을 듬뿍 주었답니다~ 예전에는 물을 주기도 겁날 정도로

물을 주기만 하면 푹푹 쓰러졌는데요 (항상...상추에 물줄때는 초긴장상태로..ㅎㅎㅎ)  이제는 저렇게 아무렇지도 않게 컵안

속으로 물을 콸콸~~ 줄 수 있습니다. 힘든 일주일이 지나고 오늘부터 주말이라고 할 수 있는 금요일인데요~ 상추키우는법

지금 이 글을보고 계시는 여러분들...모두 주말 행복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~^-^